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소통공간

뉴스·미디어

장애가 또 다른 힘이 되는
세상 만들기
  • 한국장애인재단, 장애인 2명에게 긴급지원금 전달 notice
    2019-07-26 Hit 117
  • 보 도 자 료

    매 수

    총 2

    발신일자

    2019. 6. 26. (수)

    담 당 자

    모금홍보팀 민지혜 주임(02-6399-6237)

    지원기획팀 최한주 주임(02-6399-6234)



    한국장애인재단, 장애인 2명에 긴급지원금 전달



    □ 한국장애인재단(이사장 이성규)은 25일, 긴급지원사업 16번째, 17번째 수요자로 이 모씨(44세, 지체장애), 문 모씨(56세, 지적장애)를 선정하고 긴급지원금 각 200만원을 전달했다.

    □ 긴급지원사업은 재난, 재해구호 등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의 사례를 접수받아 지원하는 사업으로 한국장애인재단에서 2015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 16번째 수요자 이 씨는 급성 간경변으로 간이식이 불가피하여 긴급수술이 필요했으나 경제적 어려움으로 수술비 마련이 힘든 상황이었다. 이를 확인한 아산시장애인복지관의 요청에 따라 이 씨의 사례가 접수되었고, 의료비 지원을 위한 긴급지원금의 지급이 결정됐다.

    □ 17번째 수요자 문 씨는 지난 2월 화재로 거주지가 전소되어 9평 컨테이너 하우스에 6명이 함께 임시 거주하다 최근 보성군의 지원으로 15평 판넬 주택에 거처를 마련했다. 그러나 최저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생필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었고, 이에 보성군장애인복지관의 요청에 의해 생필품 구매를 위한 긴급지원금을 지원받게 되었다.

    □ 한국장애인재단 이성규 이사장은 “위기 상황에 놓인 장애인이 하루 빨리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긴급지원금을 전달했다.

    □ 이어 한국장애인재단은 수요자 이 씨와 문 씨의 안정된 생활을 위해 아산시장애인복지관과 보성군장애인복지관과 함께 수요자의 지속적인 관리를 이어나가기로 협의했다.



    <사진1> 긴급지원금 16번째 수요자 이 씨의 배우자 김 씨(가운데)에게 긴급지원금을 전달한 한국장애인재단 이성규 이사장(오른쪽)과 아산시장애인복지관 이창호 관장(왼쪽)

    이미지 설명을 입력해주세요.

    <사진2> 지난 2월, 화재로 전소된 문 씨(56세, 지적장애)의 자택

    이미지 설명을 입력해주세요.


    <관련기사 보러가기>
    http://abnews.kr/1MYX
    http://www.welfare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69639

  • 트위터 퍼가기페이스북 퍼가기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