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정기기부 일시기부 캠페인 기부 스크롤 맨 위로 Image Map

소통공간

현장이야기

장애가 또 다른 힘이 되는
세상 만들기
  • [세상을 여는 틈] 구분이 사라지는 순간 notice
    2019-04-18 Hit 6,057
  • 이미지 설명을 입력해주세요.


    페스티벌 나다는 장애와 비장애의 구분 대신 다양한 감각으로 예술을 즐길 수 있는 시공간이 펼쳐지는 곳입니다. 청각장애인과 농인은 시각과 몸의 감각으로, 시각장애인은 후각이나 촉각으로, 비장애인은 그동안 몰랐던 장애인의 감각으로 예술을 만나게 되는 축제이죠. 이번 <세상을 여는 틈> 15호에서는 이 축제를 총괄하는 독고정은 감독님을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이미지 설명을 입력해주세요.


    인터뷰는 감독님이 운영하고 계신 네스트 나다에서 진행했습니다. 이곳은 국내에서 장애인 뮤지션이 가장 많이 오는 복합문화예술 공간인데요. 2012년 첫 페스티벌 나다를 마친 후 그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길 바라는 마음에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곳에서는 주3회 이상 정기공연을 하고 있으며, 암전공연, 배리어프리 영화 상영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됩니다.


    이미지 설명을 입력해주세요.


    페스티벌 나다는 식당 한편에서 방영되던 음악 프로그램을 보던 청각장애인이 공연장에 가면 정말 저렇게 눈물이 나나요?”라고 물은 것을 계기로 소리를 시각화해 청각장애인도 즐길 수 있는 공연을 만들자는 생각 끝에 시작됐습니다. 올해로 8년째를 맞이하는 이 축제는 국내 최초이자 유일의 배리어프리 축제로 이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함께 어우러져 즐기는 공연이 됐습니다.

     

    이미지 설명을 입력해주세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려 무언가를 할 때, 장애와 비장애가 구분되지 않는 순간이 있어요, 무아지경으로 춤을 춘다거나, 같이 톱질을 한다거나 하는 활동을 함께 즐길 땐 옆 사람이 누구인지 무의미해지잖아요. 페스티벌 나다는 그게 최대한으로 펼쳐지는 시공간이라 생각해요. 이곳에 온 순간만큼은 서로 장애를 전혀 인식하지 못하는 상태가 되는 거죠.”


    이미지 설명을 입력해주세요. 

    다양한 문화예술 축제를 통해 장애가 자연스러운 세상을 만들고 싶다는 그녀의 이야기는 <세상을 여는 틈> 15호에서 더욱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캐모마일 출간홍보사업 : 세상을 여는 틈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서로 소통하고 이해의 틈을 넓혀가기 위해 인식개선지 ‘세상을 여는 틈’을 발간하고 있습니다. 
    · 구독신청(무료) ☞ http://bit.ly/1nGTrks
    · E-Book 보러가기 ☞ http://bit.ly/1uhNIFw

     

     

     

    이미지 설명을 입력해주세요.

  • 트위터 퍼가기페이스북 퍼가기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